“이유없이 때려” 진달래 학폭 인정…“미스트롯2 하차”[전문]

진달래 인스타그램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 중인 가수 진달래가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진달래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3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당사 소속 가수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관계를 확인했다”면서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 전한다”고 사과했다.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은 한 네티즌이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그는 “20년 전 내게 학교 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며 “인사를 똑바로 안 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 분 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 없이 맞은 날도 수두룩했다”고 주장했다.

또 “방송에 나오는 걸 보고 난 후 그 당시의 꿈을 꿨다. 그 언니들에게 둘러싸인 꿈은 여전히 공포였고 가위에 눌려 깨어나지 못했다”면서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사는 나 자신이 너무 불쌍해 꿈에서 깨서 오열했다”고 호소했다.

글쓴이는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졸업 앨범 사진과 폭로 내용 등을 토대로 진달래가 가해자로 지목됐다.

진달래 소속사 입장문

안녕하세요,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가수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할 예정입니다.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또한 진달래를 믿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