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원전문건” 윤준병, 정부 부인에 “추론이었다”

뉴시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북한 원전 건설 문건과 관련, ‘박근혜정부에서 작성됐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해 “박근혜정부 때에도 검토됐을 것이라는 추론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이날 “문재인정부 당시 작성됐다고 하더라도 일련의 과정은 이전부터 거론됐던 내용까지 검토해 취합해서 만들어졌을 개연성이 높다는 의미였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앞서 산업부는 북한 원전 건설 추진 논란과 관련해 정부 정책으로 추진된 적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면서 “박근혜정부부터 검토하거나 만들어진 자료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 의원이 “추론이었다”고 물러선 셈이다.

윤 의원은 “산업부 공무원이 지운 파일이 530개인데, 이 중에는 통일대박론 등 박근혜 정부 때부터 검토한 것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론해보면 (문건 속) 내용이 이전 정부부터 연장선상에서 검토하던 내용일 것”이라며 “문서 작성 시점과는 별개로 일련의 정책적 자료가 계속 이어진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해당 문건을 확인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 문건의 구체적 내용은 잘 모른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