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가짜뉴스는 민주당이 생산…언론에 재갈 물리려는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4일 더불어민주당이 언론개혁 입법의 사유로 내건 ‘가짜뉴스 규제’를 “언론 길들이기”라고 지적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말하는 개혁은 검찰개혁 때도 그랬듯 마음에 들지 않는 집단의 손발을 자르고,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무엇을, 누구를 위한 언론개혁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이 자신의 계좌를 사찰했다는 허위사실을 떠들고 다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대북 원전 문건이 박근혜 정부부터 검토한 내부 자료라며 전 정권을 탓하다가 산자부가 아니라고 하자 ‘추론이었다’고 말을 바꾼 윤준병 의원 등 가짜뉴스를 애초에 생산해 낸 사람들은 바로 여권 인사들이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여당이 의석수가 많다고 생각하니까 편의적으로 모든 것을 다 법으로 만들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훗날 쓸데없는 얘기를 안 들으려면 그런 시도 자체를 안 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힌편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과 조국 전 장관 관련 보도에 대한 여권의 비판을 지적하며 “민주당은 언론이 국민의 우려와 의구심에 귀 기울여 제기한 문제를 가짜뉴스로 물타기해 왔다. 이낙연 대표의 언론개혁 의도는 언론에 재갈 물리기라는 의심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