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네이버 16년 만에 ‘급상승검색어’ 폐지


네이버가 ‘급상승검색어’를 폐지한다. 사용자들의 다양한 관심사를 정보로 제공한다는 원래의 취지보다 부작용이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네이버는 25일부로 급상승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한다고 4일 밝혔다. 모바일 네이버홈의 ‘검색차트’ 판도 함께 종료한다.

2005년 5월 ‘네이버 실시간 검색순위’라는 이름으로 처음 등장한 이 서비스는 검색 콘텐츠가 부족했던 시기에 ‘다양한 사용자의 관심사’ 자체를 정보로 제공하며 인기를 끌었다.

가장 빠르게 재난 상황을 알려주거나 관심있던 기업의 채용 소식을 챙겨주고, 한 때 좋아했던 스타의 근황으로 추억을 소환하기도 하며 네이버가 포털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데 큰 공헌을 했다.

하지만 잡음도 끊이지 않았다. 광고성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거나, 특정 정치 이슈 관련 단어가 검색어에 집중되는 등 원래 취지와 어긋나게 악용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찬반 양측이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순위를 놓고 세력 대결을 벌이면서 본래 취지에서 멀어졌다는 비판이 나왔다.

네이버는 급상승검색어를 10개에서 20개로 확대하고, 2019년 11월에는 개별적으로 설정한 관심사의 정도에 따라 차트를 제공하는 등 지속적인 변화를 꾀했으나 이제는 득보다 실이 많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네이버는 “사용자로부터 받은 검색어 데이터는 다시 사용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정보로 돌려드리겠다는 급상승검색어의 취지는 ‘데이터랩’을 통해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