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원개발, 설명절 이웃돕기 성금 1억원 기부

장호익 동원개발 사장(가운데)이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왼쪽)과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에게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부산 향토기업 동원개발은 설 명절을 맞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부산시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4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는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장호익 동원개발 사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달된 성금 1억원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이웃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동원개발은 1975년에 설립된 부산의 대표적인 향토기업이자 주택 전문 종합건설기업으로 동원 중고등학교, 울산고, 동원과학기술대학 운영 등 교육·문화·장학 사업과 꾸준한 이웃돕기 성금 기부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장복만 동원개발 회장과 (장호익 동원개발 사장·차남 장재익 남양개발 대표·삼남 장창익 동원통영수산 대표) 등 사 부자(父子)가 모두 ‘아너 소사이어티(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 회원으로 이름을 올린 ‘기부 명문가’로도 유명하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