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에 취약한데…‘하루 흡연량’은 늘었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조사, 음주 빈도·양, 신체활동은 감소

국민일보db

코로나19 팬데믹 전과 후 우리 국민의 생활습관은 어떤 변화를 보였을까.

담배 피우는 빈도는 비슷했으나 흡연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는 빈도와 양 둘 다 감소했다. 신체 활동은 중단하거나 줄었다.

특히 흡연자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걸로 밝혀진 상황에서 코로나로 오히려 흡연이 증가하는 데 대한 대책 마련과 보다 적극적인 금연 유도와 계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국민건강증진연구소가 지난해 9~10월 20~65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전(2020년 1월)과 이후(2020년 10월)의 흡연, 음주, 신체활동 등 건강행동 변화에 대한 온라인 조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이 분석됐다고 9일 밝혔다.

흡연의 경우 응답자 중 남성은 46.1%, 여성은 9.7%가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흡연 빈도는 유행 전 25.9회, 유행 후 26.1회로 약간 증가했다. 하루 평균 흡연량은 유행 전 11.6개비에서 유행 후 11.9개비로 약간 늘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흡연량이 변했다고 응답한 79명에서는 하루 평균 흡연량이 9.3개비에서 11.2개비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음주는 응답자 중 남성의 75.4%, 여성의 63.8%가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녀 전체에서 음주 빈도와 음주량 모두 줄었다. 월 음주 빈도는 유행 전 5.9회에서 유행 후 5.4회로, 하루 평균 음주량은 유행 전 6.8잔에서 유행 후 6.1잔으로 두 지표 모두 유의하게 감소했다.

남성은 ‘신체활동 중’이다가 35.9%, ‘중단’이 48.7%, ‘비활동’이 15.4%, 여성은 신체 활동 중 29.1%, 중단 47.0%, 비활동 23.9%로 답해 활동하지 않는 경우가 더 많았다.

현재 신체활동을 하는 경우 주당 운동 빈도 분석에서 남성은 변화 없음(49.6%)과 감소(27.2%)가 증가(23.2%)보다 많았다. 여성도 변화 없음(36.6%), 감소(36.1%)가 증가(27.2%)보다 높았다.
하루 평균 운동량 분석에서도 남성의 경우 변화 없음(58.3%), 감소(21.7%)가 증가(19.9%)보다 높았다. 여성도 변화 없음(42.7%)과 감소(29.1%)가 증가(28.2%)보다 높았다.

주당 평균 운동 빈도는 유행 전 3.2회에서 유행 후 3.6회로 유의하게 증가했고 하루 평균 운동량은 유행 전 78.6분에서 유행 후 77.5분으로 약간 감소했다.

연구 책임자인 지선하 교수는 “이번 결과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국민에게 필요한 건강정책 개발을 위해 건강 문제를 발굴하고 대응하기 위한 지표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근거로써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