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VOM, 中 원저우시 5교회 급습해 십자가 철거

한국VOM 제공

중국 원저우시가 해당 지역에 있는 교회 십자가를 철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 순교자의소리(VOM)는 지난달 15일 밤 윈저우시 당국이 룽안구 창거교회를 포함해 교회 네 곳의 십자가를 철거한 데 이어 지난 1일에도 슈이신크리스천교회 십자가를 철거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VOM 현숙 폴리 대표는 “원저우시 당국에서 기중기 기사를 고용해 교회 십자가를 철거하고 있다”며 “교회 십자가가 강제로 철거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당국자들은 지난 2014년 6월에도 창거교회 십자가를 철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창거교회는 이후 크기가 작은 십자가를 세웠지만 최근 이 십자가마저 철거당했다는 게 한국VOM 설명이다.
특히 창거교회는 교인들이 교회 십자가를 도난당했다고 지역 공안에 신고했지만 원저우시 룽안구 공안국은 “창거 교회에서 도난당한 십자가는 본 공안국의 관할이 아니다. 공안 기관은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국VOM 제공

한국VOM에 따르면 원저우시 기독교인 인구는 100만 명 이상이다. 시 당국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교회도 1000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 대표는 “원저우시에서 십자가가 철거된 지 7년째다. 최근 원저우시에서 교회 다섯 곳의 십자가를 심야에 급습한 사건은 십자가 철거가 과거의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원저우와 중국 전역의 교회를 위해 중보기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