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강하다… 딸 훔쳐본 남성 몸 날려 붙잡아

미국 ABC방송 캡처

미국 텍사스에서 한 여성이 딸의 방을 훔쳐본 남성을 몸을 날려 붙잡아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텍사스주 레이크 잭슨에 사는 필리스 페나씨는 지난달 31일 상점에 들렀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수상한 장면을 목격했다.

한 남성이 자신의 집 창문에 바짝 붙어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남성이 보고 있던 방은 페나씨의 15살 딸의 방이었다. 다행히 당시 딸은 방 안에 없었다.

페나씨가 놀라 달려가자 남성은 달아나버렸다. 페나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근처에 숨어있던 남성을 발견해 체포를 시도했다. 그러자 남성은 경찰을 뿌리치고 또다시 도망치기 시작했다.

순간 집 앞에 서 있던 페나씨가 달려와 남성을 바닥에 넘어뜨린다.

미국 ABC방송 캡처

페나씨의 모습은 경찰차 대시캠에 고스란히 찍혔다.

페나씨는 “본능적으로 몸이 나갔다”며 “도망치는 범인을 보는 순간 어떻게든 잡아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 아이들은 내 목숨과 같다”며 “아이들에게 어떤 일이라도 생겼다면 참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페나씨의 용기 있는 행동에 경찰들은 “미식축구팀 수비수로 들어가도 되겠다”며 놀라워했다.

미국 ABC방송 캡처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19살 제인 호킨스로, 페나씨의 딸과는 안면만 있을 뿐 개인적으로는 알지 못하는 사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규제 약물 소지, 체포 불응 등 혐의를 적용해 호킨스를 기소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역시 엄마의 힘은 대단하다”, “깔끔한 태클이다”, “그녀를 당장 프로팀에 스카우트해야 한다”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