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나요, 킁킁” 보호소 고양이 덕에 목숨 구한 가족

가스누출에서 가족을 구한 고양이 릴리. 연합뉴스

미국의 한 고양이가 자신을 입양한 가족을 가스 누출 사고에서 구해 화제가 되고 있다.

19일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지난주 오리건주 레이크 오스위고에 사는 가정주부 샌디 마틴은 고양이 릴리와 함께 거실에서 시간을 보내다 릴리가 벽난로 근처 가스 밸브로 다가가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기 시작하는 걸 목격했다.

릴리가 무슨 냄새를 맡고 있는지 궁금했던 마틴은 벽난로로 다가가 몸을 숙여 냄새를 맡아봤더니 그 주변에서 가스가 새어 나오고 있었다.

마틴은 “가스 냄새가 났는데 너무 흐릿해서 내 코를 믿지 못했다”며 “남편에게 냄새를 맡아보라고 했더니 진짜로 가스 냄새가 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가스가 새는 걸 알아차린 마틴의 남편은 즉시 가스 회사에 전화했고, 방에 있는 모든 가스 밸브를 잠그고 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기 시작했다.

눈보라가 치는 상황에도 20분 안에 도착한 가스 회사 직원은 “실제로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후 가스 회사 직원은 모든 가스 통로를 점검하고 가스로 연결되는 배관을 절단해 난로 작동을 중지시켰다.

릴리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인근 동물보호시설에서 데려온 새 가족이라고 알려졌다. 마틴은 “코로나19 유행으로 가족들과 친구도 만날 수 없어 우울한 나날을 보냈다”며 “동물보호소에서 릴리를 입양한 후 스트레스도 받지 않고 행복했는데, 릴리가 이번에 우리 가족의 생명도 구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릴리가 이전에도 가스 냄새를 미리 맡아 가족을 구한 적 있다고 전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