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원 46%, 트럼프 신당 창당 시 입당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AP=연합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신당을 창당하면 공화당원의 46%가 신당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USA투데이와 서퍽대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원의 46%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창당을 결정하면 공화당을 버리고 ‘트럼프당’에 가겠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27%는 공화당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나머지는 ‘미결정’이었다.

응답자들은 민주당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강한 반감을 보였다. 4명 중 3명꼴인 73%는 바이든 대통령이 합법적으로 선출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지난달 의회 난입 사태의 책임을 물어 추진된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판으로 인해 그에 대한 지지도가 떨어졌다는 응답은 4%에 불과했다. 지지도가 높아졌다는 답변은 42%였다. 응답자의 54%는 탄핵 심판이 지지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다시 출마하기를 원한다는 답변은 59%로, 원하지 않는다는 비율(29%)보다 2배로 많았다. 출마하면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6%였다.

답변자의 절반은 공화당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충성도가 더 높아져야 한다고 했다. 당이 트럼프에 대한 충성도를 낮춰야 한다는 응답은 19%에 그쳤다.

조사는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은 공화당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15∼19일 진행됐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