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환씨 부자가 잡은 고기는 아내가 하는 식당에서 민물매운탕 거리가 된다. 변순철 사진작가

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