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죗값 달게 받아” 박혜수 학폭 의혹에…소속사 “악의적 음해”

탤런트 박혜수(왼쪽, 인스타그램 캡처), 피해를 주장하는 누리꾼 댓글(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으로 주목받은 배우 박혜수와 관련한 학교폭력 증언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강경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누리꾼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내가 민증 주소까지 깔 줄은 몰랐는데 박혜수, 은마아파트 쪽 하이마트 까고 대치동 일대에서 폭주 뛰던 패거리”라며 “숙명여중 졸업한 내 친구도 얘(박혜수)한테 돈 뺏긴 적 있다. 삥 뜯은 애가 한 둘이 아니라 박혜수는 기억도 못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서울 역삼동’이 보이는 자신의 주민등록증 일부를 첨부하기도 한 뒤 “5년 전 네이트판에 올라온 글도 내가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혜수의 개인 SNS를 통해서도 피해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혜수언니 나 대청중 때 김OO다. 죗값 달게 받아”라는 댓글을 단 누리꾼 B씨는 “(박혜수가) 저희 아버지한테까지 전화해서 욕하고, (박혜수에게)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살 돼서 동창회 할 때 사과 한 번이라도 했으면 저도 그냥 그럴 수 있지 어렸으니까 할 텐데 사과 한 번을 안 하고 인사도 안 하더라”며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다른 누리꾼 C씨도 같은 공간에 “여러분 얘(박혜수) 일진 출신에 학폭 가해자 맞아요”라고 적었다. 과거 박혜수가 “중학교 3학년 때 선배 집에서 술 먹고 자고 와서 술 안 깬다고 보건실에서 자고 그랬다”며 “심하게 때리고 그런 일은 없었을지 몰라도 인성 쓰레기고 남 까는 거 좋아하는 애인 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잇따른 폭로에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던 글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글 작성자 누리꾼 D씨는 “청춘시대 나온 국문과 14학번 배우 이미지 세탁하는 거 보면 진짜 정떨어진다”며 “자기가 과에서 피해준 사람들한테 사과나 제대로 하지”라고 적었다.

D씨는 “국문과에서 꼰대로 유명한 사람이었다”며 “15년도 4월쯤에 1, 2학년들 같이 엠티 가는 게 있었는데 밤새워서 놀고 새내기들이 숙소 정리랑 쓰레기 분리수거까지 다 한 다음에 첫차를 타고 집에 가려고 했다”고 상황 설명을 했다.

“그 사람이 갑자기 새내기들 집합시키더니 왜 선배들이 먼저 가지도 않았는데 어디서 후배가 먼저 가려 하냐, 우리가 시간 남아서 여기 온 줄 아냐”며 “한 30분 동안 애들 밖에 세워놓은 채로 계속 혼내서 애들 몇 명은 울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현재 피해자들은 오픈 채팅 서비스를 통해 졸업생 인증 절차를 거쳐 피해 사실을 수집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혜수의 개인 SNS의 댓글 창에는 “학폭 해명 좀 해주세요” “학교폭력 논란 진짜인가요” 등 해명을 바라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박혜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해당 게시물 내용의 사실 여부에 대한 구체적 조사를 시행한 결과,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하여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 및 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위법 행위자에 대한 형사고소는 물론이고 민사상 손해배상책임 청구 등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의 강경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허위 증명할 증거 있다” 학폭 재차 반박한 박혜수
“박혜수 학폭 연예인 아냐” 폭로자, 뒤늦은 정정
박혜수, 학폭 부인했지만…‘가요광장·스케치북’ 출연 무산
박혜수 측, 학폭 폭로에 “악의적 음해” 법적대응 예고
KBS편성표서 삭제된 디어엠…‘여주가 박혜수’ 부담된 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