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유정호 극단적 선택 시도… “응급실서 치료중”

22일 새벽 유언성 글 올려

유튜브 캡처

구독자 10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유정호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다행히 네티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과 경찰에 의해 구조돼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유씨는 22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들 행복해요. 더는 힘들어요. 미안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2분30초 분량의 영상에는 유언성 자막이 빼곡히 적혀 있다. 그는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과 함께 ‘유언’이라는 글을 남겼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다.

유씨는 또 페이스북에 “유명할 땐 다 도움을 구하더니 내가 퇴물이 되니 이젠 내가 도움을 못 받네. 난 이제 힘들고 지친다.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고 적었다.

페이스북 캡처

해당 글은 맞춤법과 맥락이 전혀 맞지 않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유씨를 걱정하며 경찰 등에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평소 유튜브 등을 통해 공황장애와 불안장애를 호소했다. 최근엔 건강이 악화돼 병원 입원 및 약물치료를 받았다.

얼마 후 유씨의 아내 양재은씨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양씨는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분들의 도움으로 발견해 응급실에 있다”고 했다.

이어 “나도 잘 살펴야 했었는데 죄송하다. 더 이상의 신고는 자제 부탁드린다”며 “나도 정신이 없어 남편이 깨어나면 경과를 말씀드리겠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캡처

유튜브 ‘엠마오 연구소’도 이날 “유정호씨가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경찰이 모 아파트에서 발견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유씨는 학교 폭력 피해자 돕기, 중고나라 사기꾼에게 사기 치기 등 범죄자를 응징하는 콘텐츠를 주제로 유튜브 활동을 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