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애국지사 건강, 한방 주치의가 책임집니다

독립운동가 후손 설립 자생의료재단, 보훈처와 협약

한의사가 자택 방문 침 치료 등 제공

재생의료재단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이 승병일 애국지사에게 침 시술을 하고 있다.

독립 운동가 후손이 설립한 국내 대표 한방병원이 생존 애국지사들의 한방 주치의로 나선다.

자생의료재단은 22일 국가보훈처와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 국가보훈처 황기철 처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 강남구 승병일 애국지사의 자택에서 진행됐다.

이번 업무 협약은 생존 애국지사들이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이뤄졌다. 국내 거주 중인 애국지사를 대상으로 전국 21개 자생한방병원·자생한의원의 의료진들이 자택을 방문해 침 치료 및 한약 처방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자생의료재단의 한방 주치의 지원은 자생한방병원 설립자 가문의 독립운동 정신을 계승하고 생존 애국지사를 예우하기 위함이다. 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과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의 선친 신현표 선생은 한의사로서 독립운동에 투신해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또 작은 할아버지 신홍균 선생은 한의 군의관으로서 항일 투쟁을 이끈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해 11월 국가보훈처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 서훈을 추서받았다.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은 “수많은 애국지사의 숭고한 희생과 노력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는 만큼, 후손으로서 예우를 다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