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학폭근절’ 홍보대사,드라마,인터뷰…주목받는 서신애 행보

서신애는 2012년 KBS 2TV 드라마스페셜 ‘SOS’에서 ‘일찐’이 되는 중학생 방시연 역을 맡았다. KBS 제공

최근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을 향한 ‘학폭 미투’(MeToo·나도 당했다)가 제기된 가운데 학폭’ 피해자 중 한 명으로 언급된 배우 서신애의 과거 발언과 행보가 재조명되고 있다.

학교 폭력 문제를 다룬 작품에 다수 출연했던 서신애는 과거 인터뷰에서 학교 폭력을 당한 아픈 기억을 털어놓기도 했다.

서신애는 지난 2012년 학교폭력을 소재로 한 KBS 2TV 드라마 ‘SOS(우리학교를 구해줘·Save Our School)’에서 절친한 친구에게 나쁜 짓을 저지르며 이른바 ‘일찐’이 되는 중학생 방시연 역을 맡았다.

그는 이 작품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대표작 ‘지붕뚫고 하이킥’ 출연 당시인 중학생 시절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한 적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서신애는 “방시연을 연기하면서 친구를 못살게 구는 연기를 하는 게 힘들었다”면서 “많이 서툴고 어색하긴 해도 많은 것을 느꼈다. 이런 일이 더는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드라마 '여왕의 교실'에 출연한 아역배우 (왼쪽부터)천보근, 김향기, 서신애, 김새론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학교폭력 예방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위촉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듬해인 2013년 학교 내에 존재하는 폭력을 담아낸 MBC 드라마 ‘여왕의 교실’에 출연하면서 관련 홍보대사로 위촉됐던 일도 주목받고 있다. 서신애는 당시 ‘여왕의 교실’ 출연진들과 함께 경찰청 학교폭력 근절 홍보대사를 맡아 활동했다.

서신애의 이후 행보도 ‘학교폭력’에 대한 그의 관심을 투영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6년 JTBC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2017년 웹드라마 ‘날아올라’에 출연했는데 모두 교내 문제들을 정면에서 다룬 작품들이다.

특히 ‘날아올라’는 학교폭력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가진 피해자들이 따뜻한 관심으로 상처를 극복해 나간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작품이다. 해당 작품의 출연을 앞두고 서신애는 언론 인터뷰에서 “피해자분들이 입은 상처를 연기로 풀어낸다는 것이 조심스럽다”면서 “피해자 입장을 대변하고 사회에 경각심을 불러 일으킬만한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학폭 의혹을 받은 수진 측은 관련 의혹을 강력 부인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