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대기 중 뒤차 ‘쿵’…만취차량 받혀 하반신 마비된 50대

가해차량 운전자 윤창호법 적용해 구속

음주 운전 추돌 사고로 부서진 피해자 차량. 연합뉴스

음주운전을 하다가 차량 충돌 사고를 낸 운전자가 ‘윤창호법’을 적용받고 경찰에 뒤늦게 구속됐다. 신호 대기 중이던 앞 차량의 50대 가장은 하반신 마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 1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로 A씨(62)를 구속했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30일 오전 9시30분쯤 김포시 양촌읍 한 교차로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렉스턴 차량을 몰다가 B씨(59)의 차량을 들이받아 3중 추돌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A씨와 B씨를 포함한 운전자 4명이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B씨는 사고 23일 만에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최근 다리 감각을 다소 회복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B씨는 두 자녀의 아버지이자 맞벌이 가장이었다. 사고 이후 B씨의 누나는 “살인자나 다름없는 음주운전 가해자를 철저히 조사해달라”고 A씨의 엄벌을 촉구하기도 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당시 A씨의 차량 속도를 감정했지만 최근 경찰에 ‘속도를 정확히 알 수 없다’는 결과를 알렸다.

조사 결과 A씨의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이날 윤창호법을 적용해 A씨를 구속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피해자의 부상 정도가 심해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인 A씨도 다쳐서 병원에 있다가 최근 퇴원했고 국과수의 차량 속도 감정 결과가 늦게 나와 구속영장 신청이 늦어졌다”며 “법률을 검토한 끝에 윤창호법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으로 인명피해를 내면 처벌을 강화하는 개정 특가법과 운전면허 정지·취소 기준 등을 강화한 개정 도로교통법을 합쳐 부르는 말이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