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상하 “때렸던 것 맞다” 학폭 인정…전격 은퇴 선언

삼성화재 박상하. 한국배구연맹 제공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프로배구 선수 박상하(35·삼성화재)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최근 학교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 팬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학창시절 학교폭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코트를 떠나겠다고 밝혔다.

한때 국가대표 센터로 태극마크까지 달았던 박상하는 학창 시절 폭력 행위로 원치 않게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박상하는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며 “운동선수 이전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 마음이 무거웠다. 중·고교 시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라는 사실을 잘 알기에 책임을 지고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며 “연락이 닿아 사과의 마음을 전한 친구도 있지만, 아직 연락 드리지 못한 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상하의 학교폭력 의혹은 지난 19일 불거졌다. 한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중학교 시절 박상하로부터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금성면이라는 시골에서 제천 시내의 제천중학교에 입학했는데 입학식 다음 날부터 지옥이 시작됐다”면서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박상하와 또 다른 이가 주동해 왕따를 시키고 돈을 뺏고 폭행을 가했다”고 적었다. 1996년 6월에는 박상하를 포함한 이들에게 14시간이나 폭행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박상하는 그러나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 등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박상하는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삼성화재 측은 “박상하가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은퇴 의사를 밝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더 자세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박상하 실명을 공개한 ‘폭투(폭력+미투)’ 글이 올라오자 곧바로 조사에 들어갔다. 당시 박상하는 관련 내용을 부인했지만, 삼성화재는 구단 자체 조사가 끝날 때까지 박상하를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 박상하는 올 시즌 29경기에 출전해 세트당 평균 블로킹 0.64개로 이 부문 3위에 올라 있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정 총리 “학폭 이력, 대표선수 선발·출전에 반영 검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