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혼자 구하려 불타는 차량에 뛰어든 가수 출신 20대女

불타는 차량에 뛰어든 싱가포르 20대 여성(왼쪽 사진)과 폭발과 화재로 부숴진 차량.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에서 한 20대 여성이 약혼자를 구하려고 불타는 자동차에 뛰어들었으나 끝내 구하지 못한 채 자신은 전신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5시41분쯤 싱가포르의 번화가인 탄종파가 도로에서 흰색 BMW 승용차가 고속으로 달리다 중심을 잃고 빙빙 돌면서 상가 건물을 들이받았다. 그 후 차량 방향등이 15초가량 깜빡이더니 폭발해 불길에 휩싸였다.

20초 정도 흘렀을 때쯤 한 여성이 불이 난 차를 향해 달려나가 화염에 휩싸인 차 안으로 뛰어들었다. 여성은 과거 스튜어디스, 가수로 활동했던 레이비 오(26)씨로 밝혀졌다.

약혼자 차량에 불이 붙자 달려나가는 여성. 페이스북 캡처

사고 당시 길 건너 식당에 있던 오씨는 차에 탄 애인과 친구들을 구하려고 불타는 차를 향해 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오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전신 80%에 화상을 입고 치료받고 있다. 차에 타고 있던 20대 남성 5명은 모두 숨졌다.

현지 언론은 “오씨의 행동은 사랑이었다”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오씨가 목숨을 걸고 구하려 한 남성은 금융업계에서 일하던 약혼자 조노선 롱(29)씨였다. 롱씨의 부친은 인터뷰에서 예비 며느리였던 오씨에 대해 “나에겐 딸과 같았다”며 죽은 아들과 곧 결혼할 계획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