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마지막인듯”…배동성♥전진주 재혼 심경 고백

배동성 전진주 부부 출연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 tvN 제공

개그맨 배동성과 요리연구가 전진주가 재혼 이후 행복한 나날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동성 전진주 부부는 22일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tvN)에 출연했다. 평소 ‘신박한 정리’의 열혈 시청자라는 두 사람은 “방송을 보고 우리도 (정리를) 해보자고 해서 16일 동안 물건의 3분의 1을 비웠다. 그런데도 집이 비지 않고 꽉 차 있다”며 정리를 의뢰했다.

말 애호가라는 배동성은 무려 17년 동안 말 장식품을 수집했다고 밝혔다. 이에 MC 신애라가 전진주에게 ‘아내로서 남편의 말 수집에 대한 불만은 없느냐’고 묻자, 전진주는 되레 자신은 남편을 따라 말 그릇을 수집한다고 답했다.

이어 공개된 주방은 요리 연구가의 주방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좁고, 가득 찬 살림 때문에 수납이 부족한 상태였다. 전진주는 “21년 동안 한곳에서 머무르면 정말 버리는 물건보다 쌓이는 물건이 많다. 심지어 우리는 (4년 전 재혼하면서) 두 집 살림을 합친 거라 다 두 배씩 있다”며 “난 요리 연구가이다 보니까 아무래도 자랑하고 싶은 주방이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비우기’ 도중 두 사람의 웨딩 앨범이 발견됐다. 4년 전 결혼식 당시 사진 속 두 사람의 밝은 미소에 신애라가 “웃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고 칭찬하자 배동성은 “두 번째니까 웃을 수밖에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배동성 전진주 부부 출연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 tvN 제공

재혼하고 가장 좋은 점을 묻는 말에 배동성은 “전에는 혼자 일 끝나고 집에 들어오면 너무 쓸쓸했다. 혼자 지낼 때는 겨울에 보일러도 안 틀었다. 그래서 집이 썰렁했는데 같이 있으니까 아내가 항상 출근할 때 문 앞까지 배웅해주고 퇴근하고 오면 수고했다고 안아준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혼자 문 열고 들어오면 (아내가) 문소리만 나도 버선발로 뛰어온다. 그러고는 수고했다고 또 안아준다”면서 “(재혼 전) 그 삶이 좋겠냐, 지금의 삶이 좋겠냐. 이건 천당과 지옥”이라며 행복해했다.

전진주는 “남편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그리고 한결같다. 사실 그 모습에 반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신혼부부처럼 달달함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우린 너무 늦게 만났다”며 “우리는 오늘이 세상 마지막인 것처럼 사랑하자고 한다. 그러니까 너무 좋고 사랑스럽고 실수하는 모습도 귀엽다”고 고백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