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박혜수, 학폭 부인했지만…‘가요광장·스케치북’ 출연 무산

박혜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혜수가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했지만 라디오를 비롯한 방송 출연이 무산됐다.

헤럴드POP과 스포티브뉴스 등 연예 매체에 따르면 KBS 새 드라마 ‘디어엠’ 주연을 맡은 NCT 재현과 배우 박혜수가 23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출연하기로 했던 일정이 취소됐다.

박혜수와 더불어 ‘디어엠’의 주연 배우들인 재현, 노정의, 배현성, 이진혁 등이 23일 오후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하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었지만 결국 무산됐다. 이는 앞서 불거진 박혜수의 학교폭력 의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학교폭력)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과거 중학교 1학년, 2학년 사이에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며 “자신의 가방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졌고 싫다고 거부했음에도 교탁 앞에서 머리카락을 뭉텅이로 자르고 ‘이쁘지?’라며 친구들 앞에서 웃음거리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박혜수의 SNS에 박혜수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또 다른 네티즌이 “혜수 언니 나 XX중 때 김OO이다. 죗값 달게 받아”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 네티즌은 “박혜수가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해 욕을 하고 자신의 뺨을 때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네티즌은 또 “나도 선생님 말씀 안 듣고 반항도 하고 그랬지만 쟤처럼 친구나 동생들 괴롭히거나 때리지 않았는데 쟨 뭐 진짜 저희끼리 친하게 지낼 때도 그 안에서 이간질하고 누구 돌아가면서 왕따시키고 한 살 많다는 핑계로 아주 학교 안을 다 뒤집고 다녔다”고 했다.

박혜수의 또 다른 동창이라고 밝힌 네티즌도 “드디어 학폭 터졌더라. 기사랑 댓글 지우지만 말고 사과하고 다시는 방송 안 나왔음 좋겠다”며 “나도 글 쓰고 싶은데 원글 쓴 이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무서워서 못 쓰겠다. 일진 출신 학폭 가해자 맞다”고 주장했다. 박혜수가 졸업한 고려대 에브리타임(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과거 비슷한 글이 올라왔었다.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는 “당사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연예계 학교폭력의 중대성과 심각성에 깊이 공감하고 있는바, 해당 게시물 내용의 진위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를 했다. 그 결과 당사는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해 오직 배우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 사실임을 확인했다”며 폭로자를 고소하겠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허위 증명할 증거 있다” 학폭 재차 반박한 박혜수
“박혜수 학폭 연예인 아냐” 폭로자, 뒤늦은 정정
박혜수 측, 학폭 폭로에 “악의적 음해” 법적대응 예고
“죗값 달게 받아” 박혜수 학폭 의혹에…소속사 “악의적 음해”
KBS편성표서 삭제된 디어엠…‘여주가 박혜수’ 부담된 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