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조병규 “폭행 없었다…삶에 환멸느껴” 학폭 전면 부인

배우 조병규. 뉴시스

배우 조병규(25)가 자신을 둘러싸고 잇달아 터져 나온 학교폭력(학폭) 가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조병규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장문의 글에서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 바로 다음 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조병규는 “결과적으로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더욱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이 글을 쓴 당사자 또한 허위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지인을 통해 선처가 가능한지 확인하고 있다. 절대 강요와 협박에 의한 사과와 삭제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초등학생 때 운동장에서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 또한 없다”며 “초등학교 3학년 2학기에 부천으로 전학을 왔는데 (그때도)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단 한 순간도 없다”고 덧붙였다.

조병규는 “저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다”면서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가 있었다.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기억에서조차 자유로워질 수 없다는 것도 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며 “근 며칠간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내며 버텼다”고 억울해 했다.

그러면서 “정확하지 않은 글을 기재하고 진위 판독이 겁나 계정을 삭제하고 글을 삭제하고 왜 매번 이런 휘발성 제보에 저는 과녁이 되어 매번, 매 순간 해명을 해야 하나”라며 “(지금까지) 피드백이 조심스러웠던 건 제 해명 정보들이 또 다른 화살이 되어 하나의 소설에 구색을 맞추는 도구가 된다는 사실도 있기 때문”이라고 억울해 했다.

조병규는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다”면서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이 대응할 수 없어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다. 기다려 달라. 부탁드리겠다”며 글을 마쳤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학창시절 조병규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들의 글이 잇따라 게재돼 파장이 일었다. 뉴질랜드에서 조병규와 함께 고등학교에 다녔다는 네티즌의 구체적인 폭로와 유학 당시 사진까지 나오면서 논란은 커졌다.

조병규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조병규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악의적인 목적으로 조병규 배우를 향해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을 대상으로 모욕죄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을 근거로 법적 책임을 묻고자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했다”고 밝혔다.

2015년 데뷔한 조병규는 드라마 ‘스카이캐슬’(JTBC) ‘경이로운 소문’(OCN) 등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MBC)에 자주 얼굴을 비친 데 이어 유재석의 새 예능 ‘컴백홈’(KBS2)에 고정 출연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이목을 모았다.

다음은 조병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습니다.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습니다.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습니다.

결과적으로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단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 더욱 없습니다. 이 글을 쓴 당사자 또한 허위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지인을 통해 선처가 가능한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강조드리고 싶은건 절대 강요와 협박에 의한 사과와 삭제가 아니라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초등학생 때 운동장에서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 또한 없습니다. 그리고 초등학교 3학년 2학기에 부천으로 전학을 왔습니다. 또한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단 한 순간도 없습니다.

저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였습니다.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기억에서조차 자유로워 질 수 없다는 것도 압니다. 하지만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근 몇 일간 해서는 안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습니다.
정확하지 않은 글을 기재하고 진위여부 판독이 겁나 계정을 삭제하고 글을 삭제하고 왜 매번 이런 휘발성 제보에 저는 과녁이 되어 매 번, 매 순간 해명을 해야하나요. 제가 피드백이 조심스러웠던 건 제 해명 정보들이 또 다른 화살이 되어 하나의 소설에 구색을 맞추는 도구가 되어진다는 사실도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습니다.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히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니 기다려주십시요.
부탁드리겠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뺨 때린 적 없다” 현아 학폭 의혹 직접 부인
김소혜 학폭 의혹… 소속사 “허위사실·고소장 접수”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왕따 주동” 폭로에 입연 JYP
“박혜수 학폭 연예인 아냐” 폭로자, 뒤늦은 정정
박혜수, 학폭 부인했지만…‘가요광장·스케치북’ 출연 무산
“거짓말로 왕따”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에…“허위사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