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美 재무 “비트코인 극도로 비효율적…투기적 자산”

사진=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은 투기적 자산”이라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옐런 장관은 이날 뉴욕타임스(NYT) 주최 ‘딜북 콘퍼런스’에서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해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옐런 장관은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이 걱정된다”면서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거래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을 채굴하려면 고성능의 컴퓨터를 가동해 복잡한 수학 방정식들을 풀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엄청난 전력이 소모된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디지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되는 전력 소모량은 뉴질랜드 전체의 연간 소모량과 비슷하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로 인한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신 옐런 장관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준비 중인 자체 디지털 화폐에 기대감을 보였다. 그는 “연준이 이야기하는 소위 ‘디지털 달러’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최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거액 매수 소식이 알려지면서 사상 첫 5만 달러를 돌파하는 등 가격이 급등했다. 몇몇 금융회사들도 비트코인에 뛰어들면서 ‘제도권에 진입하고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반면 비트코인은 추적이 어렵다는 점 때문에 불법활동에 사용되는 일이 많고, 가격 변동성이 심하다는 이유에서 주요국 정부와 금융 당국이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옐런 장관은 지난 18일에도 비트코인은 투기성이 강한 자산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며 투자자들을 보호하는 규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