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200명 넘어도 방역 엉망” 순천향대 간호사 폭로

집단 감염 발생한 순천향대 서울병원.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에서 병원 측의 방역조치 및 대응이 적절치 않았다는 내부 비판이 터져 나왔다.

자신을 순천향대 서울병원 간호사라고 밝힌 A씨는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순천향대 서울병원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의 청원을 게재했다. 그는 “20일 현재 본원에서 접촉자 추가 조사 중 누적 확진자가 201명으로 확인됐고, 이 숫자는 병원과 감염관리팀의 무능함이 방역 실패라는 처참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언론에도 병원의 상황이 알려지고 있지만 더 자세한 사항을 알리고 싶어 용기를 낸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병원이 내놓은 코로나 바이러스 관리 방안이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병원 직원이 돌아가면서 병원 출입을 통제했다”며 “그 직원이 확진자 또는 잠복기 상태의 사람과 접촉했을 경우 다시 병원 내로 들어와 근무를 한다면 감염 통제가 됐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직원들은 전수조사 검사 후 음성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도 출근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병원 내 감염의 확산을 막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음성 결과가 확인되지 않은 직원이 환자 또는 다른 직원들과 접촉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했다면 이는 원내 코로나 감염 확산을 부추기는 지시였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A씨는 또 “병원은 타 병동 간호사를 무작위로 차출해 확진자가 나온 병동으로 지원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병원 측은) 많은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나온 본관 병동으로 타 병동에서 지원인력을 보낸다고 했으나 지원을 받는 형식이 아닌 무작위로 (간호사들) 의사와 관계없이 (지원을) 보냈다”며 “간호사들은 출근한 뒤 그 사실을 알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병동 관리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확진 간호사가 나온 병동을 방역하지 않은 채 (지원) 간호사들이 그대로 탈의실, 스테이션, 물품들을 사용하고 환자마다 혈압계·체온계 같은 의료기기들도 따로 사용하지 않았다”며 “사용 후 소독 티슈로 닦는다고 하더라도 완전한 소독되지는 않는다. 음압시설이 없는 병동 복도에 아무렇지 않게 보호구들이 비치돼 있었다”고 했다.

A씨는 또 “지난 19일에는 간호사가 중심이 돼 각 부서의 바닥과 천장을 락스·손걸레로 ‘집 안 거실을 닦듯’ 소독 청소하라는 공지를 받았다”며 일반병동 침대·창문·천장·환풍구 청소까지 강요했다고 덧붙였다. 근무자들이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심지어 휴일에도 나와 청소를 했지만 그에 대한 추가 근무수당은 없었다고 했다.

분주한 순천향대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해당 청원은 23일까지 3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와 다른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관련 글이 퍼지면서 파장을 낳고 있다.

병원 측은 “집단감염 발생 초기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직원들과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불만이 표출된 것 같다”며 “지난 21일 원장단이 간호사 300여명과 화상으로 대화하며 근무 배치 등에 관해 설명한 데 이어 22일 아침 회의에 참석 못 한 직원들에게 설명글을 보냈고 질의응답 내용을 추가로 알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 1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이 병원의 감염 규모는 218명에 달한다. 의사·간호사·행정직원 37명, 환자 78명, 간병인 16명, 보호자·가족 76명, 지인과 n차 감염자 11명이다. 병원 측은 “병원 내 감염자가 하루 1~3명씩 나오지만 입원환자 중 확진자는 없다”며 외래 진료와 응급실 운영을 정상화한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본관 8층은 비어있으며 5·6·7·9층은 폐쇄된 상태로 운영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