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죽었어” 빨래방 난동 남성 풀려나자마자 보복

SBS 뉴스 화면 캡처

빨래방에서 난동을 부려 불구속 입건됐던 남성이 앙심을 품고 같은 빨래방에 찾아가 또다시 난동을 부렸다. 이 남성에 대해 경찰은 구속까지 시키기 무리라고 판단했지만 보복 난동에 결국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22일 새벽 동전 빨래방에서 유리창 등을 파손한 A씨에 대해 재물 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7일에도 같은 빨래방에 나타나 의자로 세탁기를 부수고 소화기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 조사를 받았었다.

건조기에 500원을 넣었는데 빨래가 완전히 마르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당시 그는 빨래방 주인에게 전화해 “옷을 말려주지 않으면 때려 부수겠다” “죽이겠다”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게 저항하다 테이저건을 맞고서야 난동을 멈췄다. 경찰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했다. 이후 풀려난 A씨는 앙심을 품고 닷새 만에 다시 빨래방에 찾아가 난동을 부렸다.

SBS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22일 오전 4시쯤 A씨는 선글라스에 모자까지 눌러쓰고 소화기를 들고 빨래방을 찾아왔다. A씨는 소화기를 던져 빨래방 창문을 깨부쉈다. 빨래방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A씨는 빨래방 사장에게 “내 자전거 내놔. 나 여기 때려 부순 사람이라고. 나 기억하지? 와서 사과하면 봐줄 거고, 사과 안 하면 당신 고소할 거라고”라고 협박했다.

제보자는 SBS에 “‘너 내 자전거 내놔’ 그래서 내가 경찰서 가져갔습니다, 했더니 ‘너 두고 봐, 너 죽었어’ 이렇게…”라며 “무서워서 죽고 싶었다. 잡아넣었으면 끝까지 구속을 하든가 해야지. 또 다른 범행이 바로 오늘 나타났으니 진짜 황당하지 않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