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요금 가져온다더니 줄행랑” 얌체 승객 얼굴 공개

보배드림 캡처

택시기사의 가족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이 택시비를 내지 않고 도망간 승객의 얼굴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엔 ‘택시요금 안 내고 튄 거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 21일 자신의 아버지 택시에 탄 승객이 목적지에 도착하자 돈을 가져온다는 핑계를 대고 내린 뒤 연락이 끊겼다는 주장과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를 공개했다.

글쓴이는 “승객이 목적지에 도착하자 집에 가서 돈을 가져온다고 해놓고 역시나 돌아오지 않았다”며 “가끔 이런 경우가 있는데 십중팔구 요금을 못 받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거짓말하고 가서는 전화도 꺼놓거나 안 받는다”며 “XX택시에 요금 미지불로 승객신고 했으니 다른 기사님들 피해 없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글쓴이는 또 “이번엔 장거리까진 아니었지만 돈이 문제가 아니라 얘기 들은 가족들 기분 다 망쳐서 얼굴 올려버린다”고 했다. 게시물에 따르면 경기도 부천의 한 거리에서 택시에 탑승한 남성 승객이 인천대공원을 지나 아파트 단지에서 내렸다. 이 과정에서 해당 승객은 목적지 도착 후 4분가량 택시 안에 더 머물며 아파트 단지를 돌게 했고 이후 택시비를 가져오겠다고 설득한 뒤 차에서 내렸다.

글쓴이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도 이런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공개된 영상에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라는 내비게이션 안내 음성이 나오자 승객이 “조금만 더 가서 세워 달라” “잠깐 차 댈 데 없나” “우회전해 달라” “한 바퀴 더 돌아야겠다. 너무 많이 오셨다” 등의 대화 내용이 담겼다.

목적지에 도착하자 승객은 “죄송한데 잠깐만 여기에 차 세워주겠냐. 집이 여기 바로 앞인데 현금 가지고 오려고 한다. 1분이면 된다”며 “진짜 1분이면 된다. 차 오면 또 한 바퀴 돌아주시면 된다”고 했다.

택시기사가 난처해하자 “어차피 XX택시에 휴대전화 번호 있으니까 상관없지 않느냐”고 설득했다. 택시기사가 물건이나 휴대전화를 맡기고 가라고 요구하자 “물건이 없다. 휴대전화는 가족에게 전화해야 해서 필요하다”며 거절했다.

승객은 이어 “도망 안 간다. 나이 이렇게 먹고. 바로 앞인데. 돈 드리기 싫어 그런 게 아니다. 기사님 마음 이해하는데 바로 갖다 드릴 거다. 믿으셔도 된다”며 “카드라도 맡기고 가겠다. 빠르게 갔다 오겠다”며 한 장의 카드를 건넨 뒤 내렸다.

글쓴이는 “목적지 근처에 다다르자 아파트 단지 내에서 뺑뺑이 돌리고 2만원도 안 되는 요금을 아끼려고 금방 가져다준다고 입에 침도 안 바르고 뻔뻔하게 계속 말 바꾸면서 거짓말치고 가서는 전화도 꺼놓거나 안 받는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또 “블랙박스에 나오는 시간이랑 XX택시 운행 내역에 있는 시간이랑 오차가 있던데 뭐가 맞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저 도둑놈을 왜 그냥 보내줬느냐는 말은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택시비 미지불 승객이 법적 처벌을 받기가 사실상 어렵다는 내용의 기사를 첨부했다.

네티즌들은 해당 승객에게 택시비는 물론 사과까지 받아야 한다며 응원 댓글을 달았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승객의 얼굴을 모자이크 없이 공개한 점에 대해 명예훼손 우려가 있다고 걱정했다. 한편 택시 요금을 안 내는 등 정당한 이유 없이 제값을 치르지 아니한 사람은 경범죄처벌법 제3조로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