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강을 이뤘다” 수백만명 거리로 ‘분노의 미얀마’ [영상]

미얀마 시민들이 지난 22일 미얀마 만달레이 기차역에서 아웅산 수치 고문의 사진을 들고 '22222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시위대에 무차별 총격을 가해 4명이 숨진 가운데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들의 분노가 정점을 찍고 있다. 공무원 등도 총파업에 나서는 등 수백만명이 거리에서 군부를 규탄했다.

미얀마 현지 매체와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일찍부터 최대 도시 양곤 등 전역에서 수많은 시민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군부가 전날 밤 성명에서 ‘인명 피해’를 경고해 유혈진압 우려가 재차 제기됐지만,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미얀마인이 “군부독재 타도”를 외치며 군부에 항의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특히 시민들은 2021년 2월 22일 펼쳐지는 총파업과 저항이라는 뜻에서 이날을 ‘22222 시위’로 불렀다. 공무원과 은행직원, 철도근로자 등 각계각층이 참여해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시민이 참가했다. 이날 총파업 시위를 ‘22222 시위’로 명명한 시민들은 SNS에 관련 게시물을 올릴 때 ‘#2Fivegeneralstrike’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SNS에는 시위 중심지로 부상한 양곤 흘레단 사거리에서부터 주말 동안 2명이 군경 총격으로 숨진 만달레이는 물론, 북부 까친주 마노에서 최남단 꼬타웅까지 거리를 가득 메운 시위대의 모습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수백만명이 거리로 나왔다”며 “가장 많은 군중이 평화 시위에 나섰다”고 했다. 다른 네티즌도 “진짜 강 옆에, 사람들이 강을 이뤘다”며 거대한 군중대열에 놀라워했다.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에서 펼쳐진 '22222 시위'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에서 펼쳐진 '22222 시위'의 모습. AP 연합뉴스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 주미얀마 미국대사관 근처에서 군경이 모여 있다. AP 연합뉴스

쿠데타 이후 의료진 등이 주축이 돼 조직된 시민불복종운동 측은 주말 SNS를 통해 이날 미얀마 전역에서 모든 업종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벌이자고 촉구했다. 총파업은 1988년 당시 민주화를 요구하며 진행됐던 ‘8888 시위’를 모태로 삼았다. ‘8888 시위’는 1988년 8월 8일 당시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수만명의 학생이 독재자 네윈 장군의 하야와 민주화를 요구하는 거리시위를 벌인 것을 말한다.

총파업에는 섬유산업 등 종사자, 공무원, 의료인은 물론 식당, 상점, 자영업자들이 대거 동참했다. 미얀마 최대 소매업체인 시티마트와 태국의 대형 도매업체인 마크로 등도 하루 휴업 사실을 공지했다.


군경은 전날 밤부터 양곤 시내 각국 대사관으로 향하는 길목 등을 포함해 주요 도로 곳곳과 교량을 막았다. 이날 오전 다리 위에 놓인 대형 트레일러 짐칸을 시민들이 밀어 옮기는 사진도 SNS에 올라왔다. 수도 네피도에서는 경찰이 평화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위대 체포에 나섰다고 네티즌들이 SNS를 통해 전했다.

일부 네티즌은 군경 차량이 밤에 양곤으로 대거 이동하고 있다면서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SNS에서는 또 군부가 장갑차에 흰 페인트를 칠한 뒤 경찰(POLICE)이라는 글씨를 써 위장했다고 주장하는 사진들도 확산했다. 네티즌들은 “이런 경찰차를 본 적이 있느냐” “군부의 꿍꿍이가 뭐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양곤 지역 인터넷은 이날 오전 9시 직전 접속이 가능해졌지만, 모바일 데이터 통신은 여전히 먹통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에서 펼쳐진 '22222 시위'의 모습. EPA 연합뉴스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에서 펼쳐진 '22222 시위'의 모습. EPA 연합뉴스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에서 군부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쿠데타 이후 최대규모로 공무원, 철도노동자 등 각계각층 시민들이 모였다. EPA 연합뉴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미얀마 군부, 시위대 사망에 ‘모르쇠’… 책임 회피하나
미얀마시위 첫 사망자 담당의 “실탄피격 맞다” 증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