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거짓말로 왕따”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에…“허위사실”

이달의 소녀 츄 인스타그램 캡처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23)와 관련한 학교폭력 증언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소속사 측은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부인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달의 소녀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중학교 졸업앨범을 인증한 뒤 “(츄가) 친한 친구에게 내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이야기해 멀어지게 했다. 결국 내가 왕따가 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음악 시간에 수행평가를 볼 때 내가 앞에 나오자 대놓고 야유를 했다”며 “이때 이후로 남 앞에 설 때 많이 위축된다”고 첨언했다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슷한 내용의 폭로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누리꾼 B씨는 “츄가 초등학교부터 중학교 시절까지 이간질로 나와 친구들 사이를 멀어지게 했다”고 적었다.

또 누리꾼 C씨는 “1학년 때 XX중학교로 전학 온 뒤 지우네 무리에게 왕따를 당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C씨는 츄가 “다른 반 아이들에게 저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문을 내고 다녔다”면서 그로 인해 “전학 오고 3일간 쉬는 시간마다 모르는 아이들이 반 앞으로 찾아왔다”고 덧붙였다.

위는 C씨가 공개한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 아래는 C씨가 츄가 작성했다고 주장하는 롤링페이퍼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폭로글이 모두 동일 인물에 의해 작성됐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이들은 “서로 연락하지 않다가 폭로글을 보고 SNS로 연락이 닿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다른 생일이 적힌 졸업장 사진 세 장을 공개했다.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제기된 주장에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입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 관련 이슈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먼저,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인화 인턴기자

“뺨 때린 적 없다” 현아 학폭 의혹 직접 부인
김소혜 학폭 의혹… 소속사 “허위사실·고소장 접수”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왕따 주동” 폭로에 입연 JYP
조병규 “폭행 없었다…삶에 환멸느껴” 학폭 전면 부인
“박혜수 학폭 연예인 아냐” 폭로자, 뒤늦은 정정
박혜수, 학폭 부인했지만…‘가요광장·스케치북’ 출연 무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