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안 오면 아빠랑 살래” 아들 카톡 공개한 김동성

뉴시스, 인스타그램 캡처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양육비 지급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아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그는 배드파더스 논란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는 전처 A씨의 욕설 섞인 메시지도 함께 게시하며 또 한 번의 진흙탕싸움을 예고했다.

김동성은 23일 여자친구 인민정씨의 인스타그램에 ‘#배드파더스 #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아들과의 카카오톡 대화방을 캡처해 올렸다. 여기에는 “아빠 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묻는 김동성에게 아들이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김동성이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말하자 아들은 “알았어. 근데 누나 교회 갈 때 지하철 타고 가. 그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 지하철 타고 가”라고 답했다.

김동성이 아들(왼쪽), 전처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일부. 인스타그램 캡처

A씨와의 대화 일부도 나란히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너가 참고 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진짜. 미팅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 테니 그런 줄 알아”라며 “양육비 XX 안주면 끝까지 받아낸다”고 말했다. 김동성이 그를 ‘밑빠진 독’이라고 저장한 것도 눈에 띈다.

김동성과 A씨는 결혼 14년 만인 2018년 12월 이혼했다. 당시 김동성은 자녀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매달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배드파더스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그는 최근 연인 인씨와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300만원을 벌면 200만원은 보내줬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방송 직후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 김동성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반박하며 “명품 쇼핑을 하고 다니면서도 기분 좋으면 200만원, 아니면 돈이 없으니 기다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이들과 저는 김동성의 행동 때문에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다”며 “방송에 두번 다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동성은 코로나19 여파와 연금 박탈 등의 이유로 양육비를 지급할 수 없었던 사정을 재차 알리며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료를 선지급받아 밀린 양육비 1000만원를 입금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에는 “이혼 사유의 가장 큰 원인은 전처와의 신뢰 믿음이 깨진 것”이라며 “전처가 언론매체를 통해 말했던 서울대 음대 졸업은 거짓말”이라고 폭로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