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또 ‘사상 최대’… 영끌·빚투에 1700조 돌파


코로나19에 따른 생활고, 내 집 마련을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대출로 투자) 열풍이 겹쳐 우리나라 가계빚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25조8000억원(7.9%) 증가했다. 가계신용이 17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빚’(부채)을 말한다.

가계신용 증가 규모는 2016년(139조4000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분기 증가액은 44조2000억원으로 2016년 4분기(46조1000억원), 지난해 3분기(44조6000억원)에 이어 역대 3위를 나타냈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125조8000억원의 가계신용이 증가했다. 2016년(139조4000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빼고 가계대출만 보면 4분기 말 현재 잔액은 1630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사상 최대 수준이고, 4분기 증가액(44조5000억원) 역시 2003년 통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910조6000억원)은 4분기에만 20조2000억원 불어 증가폭이 3분기(17조4000억원)보다 더 커졌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719조5000억원)도 4분기에 24조2000억원이나 뛰었다. 금융 당국과 은행권의 신용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증가액은 3분기(22조3000억원)보다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13일 가계신용대출에 대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추가 규제 등의 발표가 있었지만 어느 정도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3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28조9000억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은행은 아니지만 예금을 취급하는 기관에서 6조6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8조9000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4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5조9000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3분기보다 2000억원이 줄었다. 판매신용에는 결제 전 카드사용 금액 등이 포함된다. 지난해 1분기(-6조1000억원) 이후 3분기 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