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美 인디게임 개발사 ‘쿵푸 팩토리’ 자회사 편입

첫 번째 협업 게임 ‘NBA 볼 스타즈’ 올 1분기 출시
“북미 퍼블리싱 능력 강화… 웨스턴 서비스 확장 등 시너지 기대”


넷마블은 미국의 인디게임 개발사 ‘쿵푸 팩토리(Kung Fu Factory)’ 최대 지분을 인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수 주체는 넷마블 북미법인으로 쿵푸 팩토리는 넷마블 북미법인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쿵푸 팩토리는 지난 2002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설립된 인디 게임 개발사다. 모바일 게임 ‘WWE 챔피언스(WWE Champions)’ 등을 개발한 이력이 있다. 현재 NBA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넷마블 북미법인의 첫 자체 퍼블리싱 게임 ‘NBA 볼 스타즈(NBA Ball Stars)’를 개발 중이다.

넷마블은 앞서 작년 4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NBA 볼 스타즈’가 올해 1분기 글로벌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었다.

심철민 넷마블 북미법인장은 “실력 있는 개발사 쿵푸 팩토리를 넷마블 북미법인의 일원으로 맞이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인수와 같은 적극적인 투자로 북미에서 넷마블의 퍼블리싱 능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쿵푸 팩토리 설립자이자 CEO인 리치 루카비나(Ricci Rukavina)는 “많은 이용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모바일 게임 회사 넷마블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NBA 볼 스타즈를 시작으로 앞으로 양사가 다양한 게임 개발을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