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내놔”…또래 모텔에 가두고 끓는물 고문한 10대들

법원, 19살 징역 8개월 선고…나머지 2명 집행유예 및 소년부 송치

국민일보DB

또래를 모텔에 감금한 채 고문하면서 돈을 뜯어낸 10대들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박수현 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감금·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군(19)에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공범으로 기소된 B군(19)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C군(17)은 수원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됐다.

A군과 C군은 지난해 6월 20일 오전 3시29분쯤 모텔비 등에 사용할 돈을 빼앗기 위해 C군과 알고 지낸 16살 남학생 피해자를 불렀다.

이들은 피해자를 협박해 10만원을 빼앗았다. 이후 같은 날 오전 4시쯤 모텔에 피해자를 데리고 들어가 옷을 벗게 한 뒤 약 15시간30분 동안 감금했다.

범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A군과 B군은 주먹으로 피해자의 얼굴과 가슴 부위를 때리고 앉았다 일어나기를 반복적으로 시켰다. C군은 커피포트에 있는 뜨거운 물을 피해자 가슴에 붓기도 했다. 이로 인해 피해자는 전치 2주의 상해와 2도 화상을 입었다.

재판부는 “별다른 이유 없이 피해자를 공동 폭행하고 감금했고, 돈을 갈취하기까지 했다”며 “피해자가 A군과 B군에 대해선 합의서를 작성해줬으나 법정 증언 내용을 보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하긴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C군에 대해선 “소년법에서 정한 소년으로서 보호처분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다고 인정되므로 사건을 수원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은 지난해 6월 28일 오전 4시쯤 마사지숍에서 나오는 51세 남성에게 다가가 돈을 갈취하기도 했다. 이들은 남성에게 “성매매했냐”고 묻고 피해자를 뒤따라가 얼굴에 침을 뱉고 휴대전화를 빼앗은 뒤 돌려주는 대가로 2만원을 빼앗았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