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릿한 연필 낙서…한세기 만에 밝혀진 뭉크 ‘절규’의 비밀

“미친 사람만 그릴 수 있는”이라는 글, 뭉크 자신의 필체로 밝혀져

뭉크의 '절규'. 뉴시스

노르웨이 화가 에드바르 뭉크의 걸작 ‘절규’의 상단에 적힌 낙서에 대한 비밀이 풀렸다.

AP통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국립박물관은 1893년 완성된 뭉크의 ‘절규’에 마치 낙서처럼 쓰인 한 문장은 뭉크가 직접 쓴 것이라고 밝혔다.

그림 왼쪽 상단 구석에는 “미친 사람만 그릴 수 있는(can only have been painted by a madman)”이라는 문장이 작고 거의 보이지 않게 연필로 쓰여 있다.

노르웨이 국립박물관 큐레이터인 마이 브릿 굴랭은 성명을 통해 이 글이 뭉크가 자신의 일기나 편지에 쓴 필체와 일치한다며 “의심할 여지 없는 뭉크의 글”이라고 말했다.

뭉크의 ‘절규’는 한 사람이 입을 벌린 채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고 있는 모습이 담긴 그림으로 인간의 불안감을 표출하는 세계적인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물관 측은 해당 낙서가 뭉크가 그림을 완성한 후 추가됐지만, 오랫동안 누가 쓴 것인지 미스터리로 남았다고 설명했다.

이 낙서는 그간 분노한 관객에 의한 반달리즘(공공기물파손) 행위에서부터 뭉크 자신이 쓴 것이라는 의견까지 다양한 추측이 나왔다.

그림 ‘절규’는 뭉크의 정신상태에 대한 대중의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뭉크가 참석한 한 토론회에서 한 의대생은 뭉크의 정신건강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그의 작품은 그가 건강하지 않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뭉크는 그러한 비난에 깊은 상처를 입었고, 편지와 일기장에 몇 번이고 그 사건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굴랭은 이 낙서에 대해 “뭉크가 처음으로 그림을 전시한 1895년 쓰인 것 같다”며 “뭉크는 1895년에, 혹은 그의 작품에 관한 판단에 따라 이 문장을 덧붙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뭉크의 아버지와 누이동생은 모두 우울증을 앓았고 뭉크도 1908년 신경쇠약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르웨이 국립미술관은 이사를 위해 2019년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으며, 2022년 오슬로에서 새로 개관한다. 절규는 이때 전시될 예정이며, 이를 위해 그림 연구·보존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해당 문장과 관련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