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 운영권 다툼…신도 폭행하고 오물 뿌린 승려들

법원, 5명에게 1000만~300만원 벌금형 선고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사찰 운영권 분쟁 과정에서 상대 측 신도를 폭행한 승려들이 무더기로 형사처벌을 받았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절도·폭행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2)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재판부는 폭행에 가담한 B씨(65) 등 승려 4명에게 벌금 300만∼5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A씨 등은 2018년 4월 1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한 사찰에서 법당 안에 있던 신도들에게 오물을 투척하고 신체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혼란스러운 상황을 틈타 사찰 종무실 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훔친 혐의도 있다.

이들은 사찰 관리자인 B씨가 쫓겨날 처지에 놓이자 법당을 점거하고 있던 반대 측 신도에게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재판 과정에서 공동폭행 혐의는 정당방위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적법한 분쟁 해결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계획적이고 집단적으로 폭력을 행사한 행위는 사회적으로 용인할 수 없다”며 “범행에 기여한 피고인들의 각 지위나 역할, 가담 정도에 따라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1949년 설립된 이 사찰은 2017년 종교법인 이사장인 주지스님이 입적하면서 관리 운영권을 두고 승려와 신도 간 첨예한 갈등을 빚어왔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