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만난 김진욱 공수처장 “협력관계 구축 논의”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은 23일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나 양대 주요 수사기관인 공수처와 경찰 간 협력관계 구축에 관해 논의했다. 본인의 김영란법 위반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진행된 면담이 부적절하지 않냐는 지적에는 “덕담하고 인사하는 자리”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 처장은 김 청장을 면담하고 나온 직후 기자들을 만나 “경찰과 검찰, 공수처, 국가수사본부 이런 것들이 새로 출범하고 업무가 조정되는 그런 과정에 있다”며 “변화 이행 과정에서 서로 간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견제할 부분은 견제하는 그런 관계를 잘 유지하자고 얘기를 큰 틀에서 나눴다”고 말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 자리에는 최종문 경무인사기획관과 강상문 수사운영지원담당관 등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처장은 최근 경찰이 수사 중인 김영란법 위반 의혹과 관련해서는 “(면담 자리에서)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처장이 헌법재판소 재직 시절 주식거래로 부당이득을 얻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그를 고발했고, 서울경찰청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일각에서는 피고발인 신분인 김 처장이 수사를 진행 중인 경찰의 수장을 만나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왔었다. 이에 대해 김 처장은 “2주 전에 잡힌 예정된 예방 일정이고, 덕담하고 인사하는 자리”라며 “일정을 늦출 사정으로는 보이지 않았다”고 답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