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시국에 브라질 간 BJ… 턱스크에 여성 몰래촬영까지



한 개인방송 BJ가 코로나19 확산 시국에 이를 무시하고 브라질에 간 것도 모자라 현지인과 지역 등을 비하해 논란이다.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방송하는 남성 BJ A씨는 이달 초 브라질로 출국해 생방송 등 영상을 올렸다. 문제는 그의 언행이었다.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채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브라질에 출국하기 전 “가서 죽더라도 재미를 주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또한 이구아수폭포 등 유명 관광지에서 여성의 뒷모습을 몰래 촬영했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면서 몇몇 시청자들이 성희롱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는 브라질 내 빈민가인 파벨라를 비하하는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방송은 브라질 교민과 한국에 거주하는 브라질인들에게 퍼졌다. 트위터에는 #브라질존중해주세요 #파벨라존중해주세요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A씨를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현재 A씨의 아프리카 채널에는 해당 영상이 모두 내려간 상태다. 귀국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브라질 영상 이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관련 방송을 진행해 올리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브라질서 여성 몰카·몸평… BJ시조새 “나라 망신 죄송”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