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서 여성 몰카·몸평… BJ시조새 “나라 망신 죄송”

BJ 시조새 아프리카TV 사과 영상 캡처

코로나19 시국에 브라질 여행을 간 아프리카TV BJ 시조새가 현지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몸매를 평가한 데 대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BJ 시조새는 24일 아프리카TV에 사과 영상을 올려 “구속이 될 수도 있고, 어떻게 될지는 솔직히 저도 모르겠다”면서 “일단 브라질 갔을 때 제가 잘못한 거 다 인지하고 있다. 저는 우선 일반인이지 않고 BJ라서 여러분께 재미를 주고자 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제가 누워서 핸드폰을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 ‘몸매가 예쁘다’며 브라질 여성을 촬영했다. 제 잘못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도촬’(도둑 촬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억지로 재미 주려고 한 게 아니다. 찍다가 잠깐 카메라를 비추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결국 눈물을 보인 BJ 시조새는 “제가 잘못한 것도 있고, 많이 느꼈다. 잠시 울컥했다. 갑자기 뇌가 어지럽고 울컥해서 그런 거다. 저 자신이 정말 한심스럽다. 제가 나가서 엄청 큰 실수를 저지른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 시청자들이 많이 본 이후 욕심에 그랬다. 한국 국민께, 브라질 분들께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SBS 보도화면 캡처

그는 “재미를 위해 간 거다. 정말 죄송하다”면서 “브라질 국민들이랑 재미있게 놀았다. 제가 억지로 성범죄자 행위를 하지는 않았다. 자숙하겠다. 나라 망신 시켜서 정말 죄송하다.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제가 했던 말들 반성하며 지내겠다”고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BJ 시조새는 지난 12일부터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 브라질 여행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그가 유명 관광지에서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춤을 추거나 지나가는 현지 여성의 신체를 촬영하며 “몸매 XX 예쁘다”라고 외모 평가를 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이 담겨 뭇매를 맞았다.

이 영상은 현지 교민과 한국 거주 브라질인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논란이 커지자 상파울루 한국총영사는 공개 입장문을 내고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BJ 시조새에게 영상 삭제와 귀국을 권고했고, 시조새는 현재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이시국에 브라질 간 BJ… 턱스크에 여성 몰래촬영까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