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장 “유승준, 입영통지서 받고 美시민권 딴 유일 사례”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서 밝혀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가수 유승준(44·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씨에 대해 “헌법을 위반하고, 병역면탈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한 병역 기피자”라고 힘주어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스티브 유는 병역을 회피한 전형적 사례’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의 지적에 유씨를 지칭하며 “병역법 위반이자 병역의무가 부과된 사람”이라고 일축했다. 서 장관은 유씨를 ‘유승준’이 아닌 ‘스티브 유’로만 불렀다.

유승준 유튜브 캡처.

서 장관과 함께 회의에 참석한 모종화 병무청장도 유씨가 비자발급 거부에 항의하는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 청장은 “스티브 유의 행위는 단순히 팬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 병역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스티브 유가 본인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하는 행동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모종화 병무청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 청장은 “스티브 유는 3000~4000명의 병역 기피자 중 국내에서 영리 활동을 하고 입영통지서를 받은 상태에서 미국 시민권을 딴 유일한 사람”이라며 “기민한 방법으로 병역을 회피했다. 그런 그가 형평성을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모 청장은 이어 “스티브 유 본인은 병역 면제자라고 하는데 이는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면제자는 병무청에서 신체검사를 해 5급을 준 사람이다. 뭐 잘했다고 면제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스티브 유는) 출국할 때 국외여행허가신청서에 공연이라고 적고 며칠 몇 시까지 다녀오겠다고 병무청과 약속하고 갔다. 그런데 (약속을 어기고) 시민권을 땄으므로 명백한 병역 기피자”라며 “다만 우리나라 국적이 없어서 처벌을 못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