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만원 받고 26억 보이스피싱 가담한 20대…징역 3년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보이스피싱 조직 전달책으로 피해자 1명에게 26억원의 피해를 입힌 혐의로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2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11단독 박정길 부장판사는 지난 17일 사기 혐의를 받는 중국 국적 남성 A씨(27)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박 부장판사는 “초범이고 전체 피해금액 중 취득한 이익이 크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31일 낮 12시22분쯤 서울 중구 한 음식점 앞에서 B씨(47·구속 기소)에게 현금 2억원이 든 여행용 가방을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현금 10만원 수수료를 챙기고, 금천구의 한 건물에서 C씨(33·구속 기소)에게 현금 가방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전달한 현금 가방은 수거책 B씨가 D씨(50)를 속여 받아낸 현금인 것으로 조사됐다.

‘택배가 주문됐다’는 문자메시지를 받은 D씨는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었고 전화를 받은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검사를 사칭했다고 한다. 이 조직원은 ‘계좌에 든 돈을 찾아 우리가 보내는 직원에게 맡기라’며 D씨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D씨에게 현금 2억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는다. B씨는 같은 날부터 다음 달 5일까지 D씨에게 총 22억8000만원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최근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C씨는 D씨의 피해금액 약 20억원을 보이스피싱 내 다른 조직원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최근 1심에서 C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D씨의 총 피해액은 약 2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파악됐다.

한편 A씨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으며, 함께 재판받은 B씨와 C씨도 항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