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장] 산비탈 굴러 다 찌그러진 타이거우즈 차량

AP, 로이터 통신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운전 중 차량이 뒤집히는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그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쳐 수술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우즈는 이날 오전 7시15분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현대자동차 SUV 차량 제네시스 GV80을 운전하다 전복 사고를 당했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차량은 크게 파손됐으며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바깥으로 꺼냈다”고 밝혔다.

AP연합

AP연합

로이터연합

공개된 현장 사진에 따르면 차량은 주행 도로에서 9m 이상 굴러 비탈에 측면으로 누운 상태였으며 앞부분이 완전히 구겨진 모습이었다. 주변에는 차량 잔해가 흩어져 있었지만 내부는 크게 훼손되지 않았다. 또 에어백 장치가 작동한 것으로 보이는 흔적도 발견됐다.

AFP연합

AP연합

AP연합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직접 충돌한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구조 당국은 사고 브리핑에서 “우즈가 구조 요원들과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이 멀쩡했으며 다리를 심하게 다쳤으나 장애 증거는 일단 없다”며 “우즈가 과속했으며 중앙분리대를 넘기 전 차량제어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음주나 약물 투약 정황은 없었다”고 전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우즈가 몰던 GV80, 9m 굴러떨어졌는데 ‘내부 멀쩡’
‘차량 전복사고’ 타이거 우즈 향해 트럼프도 “쾌유빈다”
[속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전복사고… 수술 중상
전복사고 타이거 우즈, 두 다리 중상…“약물 정황 없어”
골프 황제 사고에 “GV80 왜 탔나”…‘살렸다 VS 다쳤다’ 갑론을박
우즈, 차량 전복 사고로 다리 산산조각… 선수 생명 위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