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중고생 67.4% “결혼은 의무가 아니다”

“결혼 꼭 해야 한다” 16.7%에 불과


초·중·고등학생 상당수가 결혼을 반드시 하지 않아도 된다고 받아들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해 8∼9월 재단 산하 아동복지연구소가 전국 초·중·고에 재학 중인 학생 70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한 학생은 16.7%에 불과했다. ‘결혼은 의무가 아니다’고 답한 응답자는 67.4%에 달했다.

결혼이 행복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묻는 말에도 부정이 긍정보다 높았다. 행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한 학생은 21.9%로 집계됐지만, 부정적인 영향을 줄 거라고 응답한 학생은 32.5%였다. ‘모르겠다’는 45.5%로 나타났다.

혼인 전 동거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인식이 49.8%로, 부정적인 인식(17.1%)의 약 3배로 집계됐다. 결혼하더라도 반드시 자녀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는 학생은 전체 응답자의 70.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출산이 가족을 더 화목하게 만드냐는 질문에 부정적인 응답은 32.5%, 긍정적인 답변은 21.9%로 나타났다. 다만 응답자의 70.1%는 출산이 사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여겼다.

연구소는 “우리나라 아동·청소년은 출산의 사회적 의미에 대해 매우 높이 평가하면서도 자신이 자녀를 출산하는 것에는 부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필영 연구소장은 “이번 연구조사를 통해 국내 아동·청소년 사이에 소극적이고 부정적인 가족 가치관이 팽배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얼마나 큰 노력을 기울여왔는가를 성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