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흉기 강도” 취객 거짓신고에 경찰 28명이 새벽 출동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해 112에 흉기로 위협을 당했다고 거짓 신고한 2명이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0시41분쯤 기장군 자택에서 “부산역 지하철 계단에서 흉기로 위협당하고 강도도 당했다”고 112에 거짓 신고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경찰관 28명을 보내 현장을 수색했으나 범죄 단서를 찾지 못했고 A씨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 기장군에 있는 것으로 확인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술에 취해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다가 화가 난다는 이유로 거짓 신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장경찰서는 또 같은 혐의로 50대 남성 B씨를 검거해 즉결심판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22일 오후 11시쯤 기장군의 한 모텔에서 112에 전화를 걸어 “깡패들이 흉기로 나를 죽이려 한다”는 등 거짓 신고를 8차례 한 혐의를 받는다.

B씨가 경찰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려주지 않아 경찰관 10여명이 수소문 끝에 모텔에 있던 B씨를 검거했다.

한편 지난해 부산경찰청에 접수된 거짓 112 신고는 무려 214건이다. 경찰 관계자는 “거짓 112 신고는 경찰력 낭비뿐만 아니라 경찰이 다른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없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허위신고 사범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와 경범죄 처벌법 위반으로 강력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