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기 신도시에 광명 시흥…7만 가구 공급

부산·광주엔 중규모 택지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윤성호 기자

정부가 광명 시흥을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3기 신도시 면적 중 최대 규모로 주택 7만 가구가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브리핑을 열고 1차 신규 공공택지의 입지를 발표했다. 광명 시흥(1271만㎡)은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다. 면적은 서울 여의도의 4.3배로, 지금까지 나온 3기 신도시 중 가장 크다.

정부는 광명 시흥 신도시에 여의도 면적의 1.3배(380만㎡) 규모의 공원·녹지와 수변공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서울 도심까지 20분대로 접근할 수 있도록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도 구축된다.

특히 남북 방향으로 신도시를 관통하는 도시철도를 건설해 지하철 1·2·7호선, 신안산선, 광역급행철도(GTX)-B 등과 연계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부산 대저와 광주 산정 등 2개의 지방 중규모 공공택지도 확정했다. 부산 대저지구(243만㎡)는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에 조성돼 1만8000호의 주택을 공급하게 된다.

광주 산정지구(168만㎡)는 광주시 광산구 산정동·장수동 일대에 조성되는 택지로, 1만3000호의 주택이 공급된다.

국토부는 이들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는 주민공람 공고 즉시 개발예정지역으로 지정하고 주변 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는다.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선 최장 5년간 토지 소유권이나 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가 차단된다.

이번에 발표한 1차 신규 공공택지는 2025년부터 차례로 입주자를 모집하게 된다. 이를 위해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방 도시를 중심으로 주택과 생활 SOC, 일자리 등과 연계해 공급하는 ‘주거 뉴딜’은 사업추진 방안을 마련해 상반기 중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3기도 아직인데… ‘광명·시흥’ 교통도 토지보상도 안갯속
MB때 추진한 광명·시흥 신도시 11년 만에 재추진
광명시흥도 3기 신도시에 추가…7만 가구 공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