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검진 연말 피해야”…검진자 몰리고 진단율 ‘뚝’

10~12월 검진자 1~3월의 2.6배

12월 암 진단율, 1월 보다 40~50% 낮아…미리 받는게 좋아

국민일보DB

국가암검진 사업 중 위암 검진은 가급적 연말을 피해 받는 것이 좋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내 연구진이 2013~2014년, 2015~2016년 위암 검진현황을 조사한 결과 10~12월(4분기) 검진자 수가 1~3월(1분기) 검진자 수의 2.6배로 집중되며 이로 인해 진단율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대병원 소화기내과 이기명·노충균 교수, 의학연구협력센터 이은영 연구원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암검진데이터베이스(DB)를 이용해 2013~2016년 위암 검진(위내시경)을 받은 약 2700만 명을 대상으로 진단율, 월별 추이, 진단율에 영향을 주는 인구사회지리적 요인들에 대해서 분석했다.

국가암검진 프로그램은 국가가 암의 조기 발견 및 치료율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만 4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2년 마다 위내시경(위장조영)검사를 시행한다.

연구팀은 위암 검진이 2년마다 실시되므로 2013~2014년, 2015~2016년 두 개의 데이터셋을 이용해 선택적 편향을 줄이고 발견된 연구결과가 그 해에만 일어나는 일시적인 현상은 아닌지 확인했다.

또 국가암검진의 전반적인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민감도(암을 암으로 진단), 특이도(암이 아닌 걸 아니라고 진단), 양성 예측도, 양성 판정률 및 음성 판정 후 암 발생률도 함께 분석했다.

그 결과 2013~2014년에 비해 2015~2016년에 민감도, 특이도, 양성 예측도는 증가한 반면 양성 판정률과 음성판정 후 암발생률은 감소했다.

가장 눈에 띄는 연구결과는 2013~2014년의 경우, 위암 검진이 대체로 연말로 갈수록 증가해 4분기(10~12월) 검진 건수가 1분기(1~3월)에 비해 2.6배 높았다. 특히 12월에 가장 많이 몰려 1~11월 월평균 검진 건수에 비해 2.8배 높았고 건수가 가장 적은 1월에 비해 6.5배 높았다.

이는 2015~2016년도 매우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연령별로 보면 40~50대 검진자의 비율(1월 54.7%, 12월 75.1%)은 연말로 갈수록 증가한 반면 60세 이상 검진자의 비율(1월 45.3%, 12월 24.9%)은 감소했다.

이렇듯 연말로 갈수록 검진 건수가 증가한 반면 진단율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검진 건수가 가장 많은 12월 진단율은 가장 낮았다(2013~2014년 : 검진자 100건 당 0.22명, 2015~2016년 : 100 건당 0.21명). 이는 1월 진단율(2013~2014년 : 100건 당 0.40명, 2015~2016년 : 100건당 0.35명 )에 비해 약 40~45% 낮은 수치다.

연구팀은 젊은 연령층의 검진 참여율이 연말에 높다는 것을 두 개의 연속된 데이터셋에서 확인을 했고, 진단율 감소 경향은 연령과 검진 건수를 보정한 후에도 유의한 결과를 보여 검진 월에 따라 다른 진단율을 보인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 진단률에 영향을 주는 유의한 요인은 내시경 유무, 성, 연령, 검진 의료기관, 광역시, 위궤양·위축성 위염·장상피화생·위용종 등 과거 위장질환 이력이었다.

이기명 교수는 24일 “그동안 월별 위암 검진 건수의 불균형이 검사의 진단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예측이 있었지만 국내는 물론 국외에도 이를 뒷받침할 만한 연구가 없었다”고 하면서 “이번 연구에서 월별 검사 건수와 더불어 성별, 나이, 내시경 검사를 시행한 병원의 규모 등 여러 요인에 따른 영향을 분석해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고 이는 국가암검진 사업의 개선 및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만일 위암 검진을 받을 경우 가급적 미리미리 받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저널(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