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평균 월급 309만원…남 360만원, 여 236만원

국민일보 DB

2019년 직장인(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이 309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297만원) 대비 12만원(4.1%) 증가했다. 남성의 평균 소득은 360만원, 여성은 236만원으로 나타나 남녀 격차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9년 임금근로 일자리 소득(보수) 결과’를 보면 같은 해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소득 중위값은 234만원이다. 중위 소득은 전년 대비 14만원(6.3%) 증가했다. 소득이 중위 소득의 50% 이상~150% 미만인 근로자는 50.4%로 1.4%포인트 증가했고, 중위 소득의 50% 미만인 근로자는 20.1%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감소했다.

소득 구간별로는 150만원 이상~250만원 미만이 28.5%로 가장 많다. 250만원 이상~350만원 미만 16.7%, 85만원 미만 14.9%, 85만원 이상~150만원 미만 10.2% 순이다. 1000만원 이상은 2.3%로 조사됐다.

남성 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360만원으로 여성(236만원)의 1.53배 수준이다. 단, 전년 대비 격차는 일부 줄었다. 남성은 14만원(3.9%), 여성은 11만원(5.1%) 각각 증가했다. 남성의 중위 소득은 283만원으로 여성(196만원)의 1.44배다.

남성은 40대(442만원), 여성은 30대(294만원)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은 40대·50대(435만원)·30대(362만원) 순, 여성은 30대·40대(286만원)·50대(238만원) 순으로 높다. 성별 평균 소득 차이는 50대(198만원)에서 가장 크고, 19세 이하(11만원)에서 가장 작다.

국민일보 DB

직장인 평균 연령은 44.4세다. 남성은 44.8세, 여성은 43.7세다. 평균 근속기간은 5.3년으로 남성(6.0년)이 여성(4.4년) 대비 1.6년 더 길다.

평균 소득은 40대(381만원), 50대(357만원), 30대(335만원), 20대(221만원) 순으로 높다. 60세 이상은 207만원, 19세 이하는 84만원이다. 중위 소득은 30대(300만원), 40대(299만원), 50대(236만원), 20대(211만원), 60세 이상(154만원), 19세 이하(52만원) 순이다.

전 연령층의 평균 소득이 전년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율은 19세 이하(7만원·8.5%), 20대(15만원·7.3%), 50대(16만원·4.8%), 40대(16만원·4.5%) 순으로 높았다.

통계청은 연중 4대 사회 보험에 가입돼 있고, 원천징수·소득신고 등으로 행정기관이 소득을 파악하고 있는 자의 일자리를 대상으로 통계를 작성했다. 특수형태 근로(특고) 종사자 일자리는 제외했다. 집계치는 세전 기준 월 단위 소득이다. 실비 변상 형태로 지급되는 출장비·유류비 등은 집계에 포함하지 않았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