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치로 손가락 내리치고 신고…보험사기단 34명 검거


교통법규 위반 차량 등을 상대로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는 등의 수법으로 2억원 상당의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고의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사로부터 보험금 1억9000만 원을 받은 혐의(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로 A(34)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공범 31명을 불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24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 등 주범 3명은 교도소 동기, 애인, 친구 등을 공범자로 가담 시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18회에 걸쳐 부산 전역에서 고의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는 차량이나 불법주차 차량으로 인해 중앙선을 넘어 진행하는 등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거나, 공범의 차를 뒤에서 충돌하는 등의 방법으로 사고를 낸 뒤 병원에 입원하는 방식 등으로 보험금을 받았다.

특히 이들 가운데 B(46)씨는 보험사로부터 더 많은 합의금을 받아내기 위해 공범 3명의 왼쪽 손가락을 망치로 내리쳐 골절을 입힌 뒤, 사고로 다쳤다며 허위신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자동차 보험사기로 인한 선량한 보험계약자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사고접수 단계부터 과거 접수내용과 블랙박스 영상 확인 등을 통해 보험사기 의심 여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손해보험협회 등과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교통사고 보험사기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을 펼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