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축구 국대 출신 스타 선수, 초등생 시절 후배 성폭력 의혹

배구→야구에 이어 축구도 폭로
첫 손 꼽힐 정도의 ‘스타선수’…파장 커질 듯
A선수 “사실무근”, B씨 “억울하다” 주장


국내 축구선수들 중 첫 손에 꼽을 정도의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에 수차례 성폭력을 행했단 의혹이 제기됐다.

축구선수 출신 C씨와 D씨는 24일 박지훈 법무법인 현의 변호사를 통해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생활 중 합숙소에서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A선수는 최근 수도권 한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고, B씨는 짧은 기간 프로선수로 뛴 뒤 현재 광주 지역의 한 대학에서 시간강사로 교단에 서고 있다.

C씨와 D씨는 의무적으로 합숙소 생활을 하며 주말에만 집에 다녀올 수 있었던 초등학교 5학년 시절 1년 선배인 A선수와 B씨에게 구강성교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A선수와 B씨는 C씨와 D씨를 불러내 성기를 빨도록 강요했고, C씨와 D씨는 울면서까지도 A선수와 B씨의 성기를 번갈아 빨아줘야 했다”며 “(구강성교가) 가해자들의 마음에 안 들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뒤따랐음은 물론”이라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C씨와 D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는 당시 당한 지옥과도 같은 악몽을 단 하루도 잊은 적이 없다”며 “20여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 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폭로 내용이 사실이라고 해도 현재로선 A선수와 B씨가 처벌받긴 어렵다. 둘이 당시 형사미성년자 였던데다 현재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적인 책임을 묻기 힘들어서다.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도 지나 민사적인 배상을 받기도 힘들다. 하지만 C씨와 D씨는 진정성있는 사과를 받기 위해 폭로에 나섰다고 한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지금이라도 (구강성교) 행위가 일어난 날짜와 장소를 모두 특정할 수 있다”며 “다만 A선수와 B씨가 (잘못을) 스스로 깨우칠 기회를 주자는 것이 현재 피해자들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해자들이 초등학교 6학년생에 불과했다고 해서 그들이 저지를 행위를 정당화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준비가 돼있다”고 덧붙였다.

A선수 소속 구단은 논란이 번지자 “A선수는 지금까지도 계속 사실무근이라 주장하고 있다”며 “구단은 해당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관련 사실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B씨도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사실무근이다. 초등학교 시절 그런(구강성교) 행위를 아는 것도 말이 안 되고, 30~40명씩 같이 숙소 생활을 했기에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20년 전엔 저도 운동선수라 정말 많이 맞았고 제가 후배들 힘들게 했을지도 모르지만 그런(구강성교) 행위를 했다는 건 황당무계하다”고 밝혔다.

이어 “폭로한 사람이 누군지도 모르겠는데 저는 공인도 아니고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B씨에 따르면 B씨는 A선수와 오랜 기간 연락을 하지 않고 지냈으며, 폭로가 나온 이후에도 따로 연락을 주고받진 않은 상태다.

이동환 조효석 기자 huan@kmib.co.kr

“국대 출신 유명 축구선수, 초등학생 때 후배 성폭행”
‘초등 축구선수 때 성폭행’ 의혹 당사자 2명 “사실무근”
‘성폭행 의혹’ 기성용 측 “사실무근, 법적 대응 불사할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