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과학도시 대전, 인공지능(AI)이 도시철도 안전 지킨다

허태정(왼쪽 네번째) 대전시장 등 주요 내빈들이 24일 대전시청역에서 열린 '인공지능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시연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앞으로 대전지역 도시철도에서 범죄·안전사고 등이 발생하면 이상 징후를 포착하는 인공지능(AI) CCTV를 통해 보다 빠른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대전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는 24일 대전시청역에서 ‘인공지능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시연회를 개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시스템 구축 주관기관인 대전도시철도공사 김경철 사장, 최병욱 한밭대 총장 등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홍보영상 시청 및 사업 설명, 안전시스템 시연 등이 진행됐다.

정부 디지털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된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이 실시간으로 역사 모니터링을 실시, 보다 안전한 역사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마련됐다.

안전시스템은 ‘인공지능 CCTV 영상 안전시스템’ ‘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인공지능 모니터링’으로 구성됐다.

인공지능 CCTV로 포착 가능한 13종의 이상행동. 대전시 제공

인공지능 CCTV 영상 안전시스템은 걱정마·꼼짝마·찍지마 등 이른바 ‘인공지능 3마 스테이션’으로 불린다. 역사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주취·실신·폭행 등 13종의 이상행동을 감지하고 6종의 객체를 추적하는 기능이 담겼다.

일례로 에스컬레이터에서 넘어짐 사고 징후가 감지될 경우 인공지능 시스템이 경보를 울려 역무원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또 고객 폭력사고나 강도·절도사고, 역사 내 테러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몰래카메라 촬영이나 성범죄 징후도 포착해 대응할 수 있다.

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인공지능 모니터링은 역사 내 모터 등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전류,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는 기능이다. 인공지능은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기계 및 시설물의 고장과 이상 징후를 진단·예측한다.

시와 도시철도공사는 시스템 개발을 위해 한국기계연구원과 한밭대, 다수의 벤처기업을 참여시키는 등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또 지역 청년 및 경력단절 여성 등에게 350여 개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시스템을 통해 안전 친화적인 도시철도가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 대전시가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시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인술 대전도시철도공사 기술이사는 “4차 산업혁명 중심도시이자 과학도시인 대전이 정부 주도의 디지털 뉴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