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축구선수 때 성폭행’ 의혹 당사자 2명 “사실무근”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행 의혹
가해자 지목된 2명 모두 부인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 2명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 A씨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선수 은퇴 후 현재 대학교수로 재직 중인 B씨 역시 의혹을 부인했다.

A씨는 24일 소속팀을 통해 과거 성폭행 가해 의혹과 관련, “사실이 아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소속팀도 “구단 차원에서 여러 방향으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수도권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유명 선수다.

A씨와 함께 의혹에 휩싸인 B씨도 이날 축구 전문 매체 ‘인터풋볼’을 통해 “황당하다.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축구하느라 바빴다. 의혹이 제기된 부분은 전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학생들을 지도 중인 그는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저보다 A씨가 걱정”이라며 “A씨는 현역 선수이지 않은가. 저희 모두 해당 의혹에 결백하다. 어떻게 초등학생이 그런 일을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앞서 법무법인 현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했던 C씨와 D씨가 2000년 1~6월 선배인 A씨와 B씨로부터 구강성교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가해는 축구부 합숙소에서 이뤄졌으며,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을 당해 피해자들은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C씨는 프로선수로 활약하다가 은퇴했고, D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귀국했다. 이들은 A씨와 B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건 당시 A씨와 B씨가 형사미성년자였고, 공소시효도 지난 만큼 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가 지나 민사적으로 배상받기도 쉽지 않다. 박 변호사는 이와 관련,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축구 국대 출신 스타 선수, 초등생 시절 후배 성폭행 의혹
“국대 출신 유명 축구선수, 초등학생 때 후배 성폭행”
‘성폭행 의혹’ 기성용 측 “사실무근, 법적 대응 불사할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