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김치 ‘파오차이’라 했다고?…국민청원까지 등장

‘파오차이’ 발언 논란에 별다른 해명 없는 함소원
24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김치 사진 올려

방송인 함소원이 최근 '파오차이'라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방송 하차 요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함소원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 방송 중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설명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그의 방송 하차를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15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치를 파오차이라 칭한 ***씨 방송하차 청원합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라이브 방송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줘 시청자들이 정정요구하는 일이 있었다”며 “지적이 계속되자 라이브방송은 삭제했지만 증인, 증거가 다수”라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청원 글에는 1000명이 넘는 누리꾼들이 동의한 상황이다.

이어 23일에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같은 주장을 하는 청원 관련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A씨가 지난 3일 본인의 다이어트차 판매 라이브방송에서 중국 시모와 홍어삼합 먹방(먹는방송) 중 김치를 파오차이라 불렀다”며 “중국 시모는 한국에 여러 차례 장기간 입국·체류해 김치를 모를리 없건만 굳이 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수라 생각하실 수 있으나 실시간(으로 붙은) 정정요구를 모두 삭제했다. 사과 없이 방송도 결국 삭제했다”며 “항의하는 사람은 악플러라 했고 경쟁업체라 하기도 했으며 그중 몇몇은 고소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중국의 ‘김치공정’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 그의 대응이 실망스럽다는 이들이 있는 반면 함소원과 그의 가족을 향한 관심과 비난이 지나친 측면이 있다고 지적한 이들도 있다.
함소원이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김치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이 같은 논란과 국민 청원에 함소원은 24일 현재까지 별도의 입장을 내진 않고 있다. 대신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치 사진을 올리며 “#김치”라는 짧은 해시태그만 남겼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