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신분증 없어 어쩔 수 없었다” 스타벅스 해명

좌측은 스타벅스 로고. 게티이미지뱅크 사유리와 그의 아들 젠(오른쪽). 사유리 인스타그램

아파트 화재 사고를 겪은 방송인 사유리가 대피 과정에서 휴대전화가 없어 커피숍 입장을 거부당한 뒤 추위에 떤 사연을 공개한 뒤 커피 프랜차이즈 스타벅스가 해명에 나섰다.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따르면 스타벅스 관계자는 “사유리님이 방문했을 당시 QR코드 체크가 불가해 수기 명부를 안내했다”며 “다만 신분증과 대조해야 하는 게 방침이다. 신분증 여부를 여쭤봤는데 없다고 하셔서 어쩔 수 없이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직원이 공손하게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또 “다른 주민등록번호를 적고 가는 등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수기로 적을 경우 신분증과 반드시 확인을 해야 하는 게 방침이다. 전 지점이 동일하게 해당 지침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며 “같은 상황에 놓인 다른 주민들께도 동일하게 안내했기 때문에 사유리 님에게만 다르게 적용할 순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가 난처한 상황이지만 코로나19 시국으로 정해진 방침을 어겼을 경우 더 큰 상황이 벌어질 수 있음을 무시할 수 없었고, 다른 분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했기에 몇 번이고 말씀드렸다고 들었다”며 “1분 정도 있다가 나가셨는데 안내한 직원과 불화가 있다거나 그런 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사유리는 앞서 23일 개인SNS를 통해 화재 대피 이후 추위를 피해 한 커피 매장을 찾았는데 QR코드가 없다는 이유로 입장하지 못했다며 카페 측 대처에 아쉬움을 토로한 바 있다.

사유리는 “어느 정도의 화재인지 파악을 못해 바로 옆에 있는 동물병원에 강아지들을 잠깐 맡긴 후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 안에 들어갔다”면서 “아들이 추워서 입술을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다. 따뜻한 음료수를 두 잔 시키려고 서 있는데 직원분이 QR코드 먼저 (인증)해야 한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화재 때문에 빨리 나오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왔다고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 한다고 했다”며 “입술이 파랗게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을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 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하셨다”고 토로했다.

사유리는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며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하는 목적이 절대 아니다. 직원분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기의 의무를 다하는 것뿐이었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면서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휴대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바라는 건 그것뿐”이라고 덧붙였다.

스타벅스 공식입장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사유리 님에게 QR코드 체크 혹은 신분증 확인 후 수기명부 작성 부분을 정중하게 친절하게 안내했으며, 이날 화재로 인해 방문한 다른 고객에게도 동일하게 안내한 바 있습니다.

정부 방역 지침을 최대한 준수하고자 노력한 부분으로 이해 부탁드리며, 향후 다양한 관점에서 매장 이용과 관련한 여러 대안을 검토하고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승연 인턴기자

사유리 “아파트 화재, 아기와 대피… 살아있음에 감사”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논란 “찾아가 사과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